김응석 워킹 트레이너 스페셜(10) - 퍼펙트 스탠딩/Hi, feet!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워킹 전문 리더 김응석 소장이 인포그래픽으로 전하는 "이지 엑스사이즈".. 그가 운영하는 웰리스 건강연구소가 후원, 기획 저작한 풋 앤 헬스 <풋 스토리>

동작경제신문 승인 2021.11.26 14:56 의견 0

▲크롬브라우저에서 새탭으로 이미지 열기하면 확대가능합니다.

10. Hi, feet!


"발, 안녕하신가?"

오랜 만에 머리가 발한테 인사를 건넸다.

"아, 머리, 자네도 안녕하신가?"

어디를 가는지 발이 바쁘게 인사를 받았다. 그러자 머리가 물었다.

"그래, 어딜 가는데 이리 바쁘신가?"발이 의아하다는 듯 되물었다.

"아니, 그걸 나한테 물으면 어떡해? 나는 자네가 가자는 대로 가고 있구만.

"머리가 아차 했다는 듯 멋적게 대답했다.

"아, 아, 그렇지. 자네가 걷지 않아도 난 어디든 갈 수 있단 생각에 그만 깜박했어."

그 말을 듣고 발은 은근히 화가 치밀었다.

"뭐라구? 자네 정말 그럴 텐가? 나 없이도 잘 지낼 수 있단 말이지? 우리가 자주 인사를 나누는 사이는 아니지만, 그래도 한 몸에 붙어 서로 정이 있을 줄 알았는데… 난 자네 없인 아무데도 못 간단 생각으로 평생 살아왔어. 그런데 뭔가 자넨? 정말 서글프네."

발은 아마 발에도 눈이 달렸더라면 펑펑 눈물을 흘렸을 것이었다. 머리는 그런 발을 쳐다보며 대꾸했다.

"하지만 굳이 자네가 아니라도 내가 어디든 갈 수 있는 건 사실이잖나?"

발은 머리의 말에 어이가 없었는지 오히려 차분해졌다.

"아냐, 아냐. 자네가 잘못 알고 있는 거야. 자네는 자네 발을 쓰지 않으면 남의 발을 빌려야 한단 사실을 잊고 있어. 그렇지 않으면, 남의 발을 쓰면서 제 발은 하찮게 여기는 것일 테고."

머리는 아무 말도 할 수 없었다. 풀이 죽어 그저 멍하니 발등만 내려다봤다. 발이 말을 계속했다.

"자네, 생각 좀 해보게. 내 발을 천히 여기고 남의 발만 귀히 여기다가 채이면 어쩌겠는가? 남의 발도 분명 제 머리가 있어 꼭 자네가 가자는 대로 가지만은 않을 걸. 내 발은 하찮고 남의 발은 내 뜻과 같지 않고… 그리 되면 자넨 그저 앉았거나 누워 있어야 할 거야. 그게 무슨 뜻이겠나? 꼼짝달싹 못하고… 죽을 때가 다 됐단 뜻일 거야. 그러면서 어딜 마음대로 다닐 수 있다고… 뭐 내 발이 아니라도 어디든 갈 수 있다고? 평생 절 따르는 발을 내치면서, 자네 도대체 무슨 생각을 하는 건가? 도대체 머릿속에 뭐가 든 거야?"

머리는… 머리가 너무 띵했다. 발등을 더 못 내려다보고 땅바닥이나 쳐다보는 머리를 향해 발이 덧붙여 일갈했다.

"걷지 않으면 발이 없는 것과 같고, 발이 없으면 몸이 죽은 거나 다름없어. 몸이 죽으면 머리는 붙어 있을 것 같나? 자네, 그래도 발을 얕잡아볼 텐가? 발이 아무 생각 없이 머리를 따른다지만, 머리는 생각할 줄 안다면서 절 괴롭히는 거야. 어떻게 한 몸에 붙은 발을 버려가며 남의 발에 의지할 생각을 하지? 자네 정말 죽고 싶나?"

머리가 생각을 쥐어짜며 겨우 말을 꺼냈다.

"자네 신발이 모자쯤으로 보이는군. 내 모자 보다 자네 신발이 나아. 미안허이, 미안해. 이제부턴 내가 가고 싶은 곳까지 날 좀 데려다주게나. 내 아무리 생각해도 자네 없인 아무데도 갈 수 없단 걸 깨달았어."

머리가 모자를 벗으며 다시 발에게 정중히 인사했다.
"발, 안녕하신가?"

발도 잠시 걸음을 멈추고 신발을 벗으며 인사했다.

"하하, 머리도 안녕하신가?"

----

잘못된 생각은 아니 생각함만 못하다.

저작권자 ⓒ 동작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