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2022년도 예산안‘7,394억원’편성

동작경제신문 승인 2021.11.24 18:27 의견 0

동작구(구청장 이창우)가 내년도 예산안을 역대 최대 규모인 7,394억원을 편성하고 구 의회에 제출했다.

이는 올해 본예산 6,794억원보다 600억원(8.8%) 늘어난 역대 최대 규모로 일반회계 7,255억원, 특별회계 139억원이다.

동작구 2022년 예산안은 민선 6·7기 역점사업의 중간 매듭을 완성하는 등 구민의 온전한 일상회복을 넘어 더 풍요롭고 더 행복한 동작을 만드는 정책 추진에 중점을 뒀다.

이를 위해 온전한 일상을 누리기 위한 감염병 대응 및 지역경제 활성화 분야 예산을 확대하고 생활SOC 확충, 양녕주차장 부지 청년주택 복합시설 건립 등 구 미래 사업에 집중 투자한다.

분야별 예산현황으로 먼저, 보건분야 예산은 237억원으로 올해보다 75억원 증액 편성했다. 특히, 방역활동과 선별진료소 운영 등 감염병 관리사업에 16억 2천만원, 코로나19 예방접종 등 예방접종사업에 122억 2천만원을 편성하여 지역사회 감염병 확산방지와 건강관리에 중점을 두었다.

지역경제 기반 구축을 위한 경제·일자리 분야 예산 209억원도 편성했다.

경제부문은 ▲400억원 규모 동작사랑상품권 확대 발행을 위한 할인판매보전금 8억원 ▲‘사당역-이수역 LINK상권’ 사업 등 전통시장 활성화 지원 19억 5천만원 ▲소상공인 폐업·노령화로 사업재기를 위한 노란우산공제지원 1억 3천만원 신규예산 포함, 중소기업·소상공인 경영 안정 지원 11억 7천만원 편성하는 등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 회복의 발판을 마련했으며,

고용위기 극복을 위해 세대별 공공일자리를 창출한다. ▲공공일자리지원 141억원 ▲청년정책지원 5억 9천만원 ▲창업지원 공간 조성을 포함한 직업교육특구 운영 11억 3천만원 등이다.

복지부문은 전체 예산의 53%인 3,940억원이며 기초생계급여 부양의무자 기준 완화 등으로 지난해보다 328억원 증가했다. ▲국공립어린이집 확충 등 보육예산 933억원 등이며 더 촘촘한 복지정책 추진을 위해 ▲코로나19 입원·격리자 생활비 36억원 ▲출산을 축하하는 ‘첫만남 이용권’ 41억 3천만원도 새롭게 반영했다.

미래인재 양성을 위한 교육분야 예산은 164억원으로 ▲교육경비 43억 4천만원 ▲초·중·고 무상급식에 이어 유치원까지 확대된 무상급식비 56억 9천만원 ▲초·중·고등학생 입학준비금 4억 5천만원 등을 편성했다.

주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생활 SOC도 확충했다. ▲신대방동 복합도서관 4억 4천만원 ▲동작관악 자원순환센터 건립사업 타당성 용역비 2억 1천만원 및 건립기금 전출금 30억원 ▲주차장 확충사업비 39억원 ▲가공배전선로 지중화 사업 11억 3천만원 등을 투입 할 계획이며

▲폐기물 처리비 314억원 ▲초미세먼지 줄이기 사업 4억원 ▲기후변화대응 계획 수립비 1억원 등을 편성해 쾌적한 도시환경 만들기에도 주력한다.

아울러, 구는 코로나19로 2년간 열리지 못한 ‘도심 속 바다축제’와 ‘동작구민체육대회’에 4억원을 편성해 지역대표 축제를 개최 할 계획이다.

2022년 예산(안)은 동작구의회 심의를 거쳐 12월 21일 최종 확정 될 예정이다.

아울러 구는 주민을 위한 다양한 사업 추진을 위해 올 한해에만 공모 및투자사업 발굴로 올해 822억원의 외부 재원을 확보했다.

이창우 동작구청장은 “주민들이 온전한 일상을 누리기 위해 보건, 경제, 일자리 등 모든 분야에 심혈을 기울여 예산안을 편성했다”라며 “2022년에는 일상의 회복을 넘어 더 풍요롭고 더 행복한 동작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 동작구청 전경


저작권자 ⓒ 동작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