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유관기관 대표들과 긴급 방역회의 개최

▲구의회, 경찰서, 소방서, 교육청 등 공공기관 ▲병원 ▲기업체 ▲대학교 ▲단체 등 23개 기관 참석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따라, 집단감염 방지 등 위기극복을 위한 공동대응 방안 논의
기관 차원의 방역수칙 준수와 함께, 직원들의 백신 3차접종 및 선제적 PCR 검사 등 적극 참여 요청

동작경제신문 승인 2021.11.26 16:01 의견 0

동작구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기관 간 유기적인 방역 대응체계 구축 등을 위해 11월 26일 유관기관 대표들과 긴급 방역회의를 개최했다.

▲ 11월 26일 오전 열린 동작구 유관기관 등 긴급 방역회의 모습


이창우 동작구청장 주재로 열린 이번 긴급회의는 ▲동작구보건소 ▲동작구의회 ▲동작관악교육지원청 ▲동작경찰서 ▲동작소방서 ▲동작세무서 ▲동작우체국 등 공공기관과

▲한전관악동작지사 ▲국민건강보험공단 동작지사 ▲국민연금공단 동작지사 ▲중앙대학교병원 ▲보라매병원 ▲KT서부고객본부 ▲유한양행 ▲농심 ▲중앙대 ▲숭실대 ▲총신대 등 기업체 및 병원, 대학,

▲외식업중앙회 동작지회 ▲고시원연합회 ▲동작관악학원협의회 ▲동작구 상공회의소 등 총 23개 관내 유관기관에서 참석했다.

이창우 구청장은 “구는 22일부터 자체적으로 방역을 강화해 구청 및 산하기관은 사적모임 기준을 6인으로 강화하고, 전 직원이 의무적으로 PCR 검사를 받는 등 선제적인 대응에 나서고 있다”고 밝히며,

“각 유관기관에서도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수칙 준수와 함께, 기관 자율적으로 ▲사적모임 기준 강화(6인) ▲모든 직원들이 정기적인 선제 검사 실시 ▲백신 3차 접종을 기본으로 인식해 적극 참여토록 독려해 줄 것”을 요청했다.

한편, 기관 대표들은 “코로나19 초기부터 구 차원에서 방역 물품 등을 적극 지원해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하며, 기관별로 ▲자가 검사키트 지원 ▲찾아가는 선별진료소 설치 ▲방역 인력 추가 지원 등을 건의하고, 구에서도 적극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저작권자 ⓒ 동작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