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지역산업진흥 유공'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 수상

동작경제신문 승인 2021.11.24 18:22 의견 0

동작구가 서울시 자치구 중에서 유일하게 산업통상자원부가 주관한 ‘2021년 지역산업진흥 유공 포상’에서 지역경제 활성화 부문 우수 지자체로 선정돼 산업부장관상을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 이창우 구청장이 장애인보호작업장에 방문해 생산과정을 저검하고 있다.


동작구는 지난 2018년부터 생애주기별 맞춤형 일자리를 제공하고 구 특성 및 관내 지역자원을 연계해 지속가능한 지역 일자리를 창출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한 공로를 높이 인정받았다.

우선, 일자리 업무 전문화를 위한 조직개편을 단행해 청년일자리팀을 신설하고 주민 체감형 일자리 정책을 추진하는 데 주력했다.

또한 청년, 어르신, 경력단절여성, 신중년 등 생애주기별 맞춤형 일자리 패키지를 제공했다.

2019년 4월 노량진 청년 일자리센터를 개관해 청년수요에 맞춘 역량강화 프로그램, 취업 교육을 실시하고 2년간 2만 8288명이 이용, 총 165명이 취업에 성공했다. 지난해 7월에는 어르신일자리 센터를 개관해 어르신 일자리를 발굴했다.

경력단절여성을 위한 직업교육훈련 교육과정, 신중년을 위한 마을버스 운전기사 양성체계 및 산후도우미 분야 전문인력 양성 등을 통해 취업 연계 지원했다.

아울러 구는 지난 2019년 전국 최초로 ‘직업교육 특구’로 지정된 이후 일자리 인프라를 구축했다. 기존 학원산업에서 탈피해 직업교육의 패러다임 변화를 추진하고 미래적응형 인재양상 및 채용을 연계했다. 차세대 핵심인재 양성사업과 2030 맞춤형 취업지원을 통해 총 56명을 취업에 성공시켰다.

이와 함께 지난해 관내 최초로 동작구립장애인보호작업장 내 마스크공장을 설치하고 마스크공장 제조관리사 1명을 채용했다. 구는 연 2~3명 신규 채용해 오는 2023년까지 10명을 추가 채용할 계획이다.

특히 코로나19로 축소 운영 중에도 근로장애인 평균임금을 올려 장애로 인해 근로의 가치를 차별받지 않도록 일터를 조성했다.

이창우 구청장은 “그동안 계층별로 필요한 일자리를 제공하기 위해 추진해왔는데, 그 성과가 인정을 받아 지자체 중 유일하게 장관상을 받게 돼 기쁘다”면서 “앞으로도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일자리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2021년 지역산업진흥 유공 포상’은 지역산업 진흥과 산업단지 경쟁력 향상으로 국가균형발전에 기여한 개인 또는 단체에게 수여된다.

저작권자 ⓒ 동작경제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